봉화로의 귀농 메인화면 이동
함께하는 게시판
알립니다 현재위치 : HOME > 함께하는 게시판 > 알립니다
제목   사람을 품어왔던 고장 - 봉화(奉化)
작성자   봉화로의 귀농 이메일   ljm07200@korea.kr
작성일   2009-02-12 07:32:51 조회수   5964         
첨부파일

조선 중기 임금이 신하를 죽이는 사화(士禍)가 휘몰아칠 때 한양을 근거로 살아가던 많은 선비들이 가족과 함께 경북 북부지역으로 삶의 터전을 옮깁니다. 난세를 피해 은둔할 곳을 찾아 나선 선비들에게 봉화(奉化) 는 그들에게 피난처가 되었고,  봉화(奉化) 는 그들을 큰 산 속 깊은 곳으로 품어주었습니다.

권력과 세도의 거친 틈바구니에서 시달리는 삶보다 지방의 산천, 강이 굽이쳐 흐르는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교육과 수양의 삶을 선택했던 조선 중기의 선비들, 그들은 후세를 기약하며 봉화(奉化) 에서 글을 가까이하고 인성을 개발하며 낮은 자의 삶을 살아갔습니다.

현대의 봉화(奉化) 는 귀농인들의 제2의 보금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도시의 회색 콘크리트 속에서 또 거친 삶을 살아가다 지친 도시민들에게  봉화(奉化) 는 사계절 분명한 색깔로 그들을 맞아주고 품어주고 있습니다. 군(郡)으로서는 전국에서 가장 넓을 땅 봉화, 대부분이 높은 산이며 그 산 사이 사이를 낙동강이 푸른 색 물결을 햇살에 반짝입니다.

봉화군은 분명한 자세로 자연을 더 보호하며, 자연을 신이 인간에게 준 가장 귀중한 선물로 여길 것입니다. 봉화(奉化) 로 오세요. 봉화(奉化) 는 자연 가운데 살아가는 삶을 보장할 것입니다.

 

  ◁ 이전글 다음글 ▷  

Copyright ⓒ 2009 by 봉화로의 귀농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 : 512-83-00734 / 주소 : 우)36236 경북 봉화군 봉화읍 솔안4길 12 (교내 좌측 건물)
전화 : 054-679-6858,054-679-6856 / 팩스 : 054-679-6849 / 메일 : ljm07200@korea.kr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지민